김조원 “재혼? 사실무근…오보로 가정 파탄 날 지경”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12 20:00수정 2020-08-12 20: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2019.12.3/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다주택 처분 논란 끝에 사퇴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12일 자신의 사퇴 배경을 두고 정치권이 가정사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오보가 계속돼 가정이 파탄 날 지경”이라고 했다.

김 전 수석은 이날 오후 다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사퇴 배경을 두고 일부 정치인들이 재혼 등 가정사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사실과 다르다”고 일축했다.

김 전 수석의 가정사를 가장 먼저 언급한 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김 의원은 전날 KBS1 시사교양 ‘사사건건’에서 “(김 전 수석이)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며 “인신공격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김 전 수석에게) 어떤 가정사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 사정을 공개하지 않고, 국민께 양해를 구하지 않고, 사직만 한다고 이해가 되겠는가”라고 썼다가 삭제했다.

주요기사
김 전 수석과 군대 동기인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은 12일 CBS라디오‘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김 전 수석이) 가정적으로 사정이 있더라”면서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김 전 수석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강남구 도곡동 등 ‘강남 3구’에 아파트 두 채를 보유 중이다. 김 전 수석은 청와대 참모진의 다주택 처분 지침에 따라 잠실 아파트를 내놓겠다고 했지만, 이를 거둬들였다. 이후 김 전 수석은 사의를 표명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