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주택 김진애 “왜 다주택자 적대시해…노영민이 과했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8-10 16:25수정 2020-08-10 16: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주택을 보유한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왜 그렇게 다주택자를 적대시하느냐”며 “여러 가지 사정 때문에 다주택자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다주택자로 알려진 청와대 참모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솔직히 다주택자 (참모)에게 집을 팔라고 이야기하신 분은 노영민 비서실장”이라며 “이게 무슨 공적인 과정을 통해서 나온 게 아니라 비서실장 개인 생각으로 말씀하신 건데 저는 찬성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노 실장의 매각 권유에 대해 “조금 과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본인이 약속하신 것이기 때문에 본인은 지키셔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저는 다주택자를 문제라고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 투기꾼이라고 이야기한 적도 없다”며 “다만 단타성 정말 투기자들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자신의 강남 다주택은 투기와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30년 전에 집을 지었고, 20년 전에 시부모님이 살고 계셔서 할 수 없이 제가 인수해 다주택자가 됐다”며 “저 같이 30년, 20년 (보유)한 사람들은 투기성하고는 관계가 없는 사람들이고, 고가 아파트나 이런 부분들을 정말 단타 투기성으로 가지고 계신 분들은 솔직히 그런 의사결정 (자리)에 있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사회자가 “다주택 의원들이 부동산 관련 상임위원으로 배정된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고 하자 김 의원은 “다주택자 자체에 대해 범죄로 취급하거나 자격이 없다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나라는 분명히 시장 자본주의에 살고 있고, 재산권에 대해서는 어느 만큼은 자유를 구가해야 한다”고 답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공개한 김 의원의 부동산 내역에 따르면 김 의원 부부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다세대주택 3채와 인천 강화군에 단독주택 1채를 갖고 있다. 김 의원 배우자는 논현동에 5억 원 상당의 사무실도 갖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4일 국회 본회의에서 부동산 3법에 대한 찬성 발언 도중 “부동산 값 올라도 문제 없다. 세금만 열심히 내라”고 말해 논란이 된 바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