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해 현장 찾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양곡·물자’ 공급 지시

뉴스1 입력 2020-08-07 06:51수정 2020-08-07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홍수 피해 상황을 살펴보고, 자신 명의의 예비양곡과 전략예비분 물자를 해제해 보장할 것을 지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김 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일대의 큰물(홍수) 피해 상황을 살펴봤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신문은 “최근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연일 내린 많은 비와 폭우에 의해 은파군 대청리 지역에서 물길 제방이 터지면서 단층 살림집 730여 동과 논 600여 정보가 침수되고 179동의 살림집이 무너지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하였다”라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곳 주민들을 사전에 대피시켜 ‘인명 피해는 없다’는 보고를 받고 “정말 다행”이라면서도 피해지역 복구와 관련한 구체적인 과업과 방도를 밝혀줬다고 신문은 전했다.

주요기사
김 위원장은 특히 ‘국무위원장 예비양곡’을 해제해 피해지역 인민들에게 세대별로 공급해주기 위한 문건을 제기할 데 대하여 해당 부문에 지시했다고 한다.

아울러 피해 복구 건설사업에 필요한 시멘트를 비롯한 공사용 자재 보장 대책을 세우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국무위원장 전략예비분 물자’도 해제해 지원할 것을 지시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국무위원장 명의의 식량과 물자까지 쓰도로 지시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이어 폭우 피해까지 이중고를 겪는 민심을 다독이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구체적으로 “당, 정권기관, 근로단체, 사회안전기관을 비롯한 군급지도적 기관들에서 집을 잃은 주민들을 군당위원회, 군인민위원회를 비롯한 사무공간들과 공공건물들, 개인 세대들에 분숙시키고 안정시키며 위로해주기 위한 사업을 책임적으로 할 데 대하여 강조”했다고 신문은 부연했다.

또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침구류와 생활용품, 의약품 등 필수 물자들을 시급히 보장해주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하면서 이 사업을 당 중앙위원회 부서들과 본부 가족 세대들이 전적으로 맡으라고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당 중앙위원회 해당 부서와 인민무력성의 간부들로 피해복구사업지휘부를 조직하고, 이들에게 현지에서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복구에 필요한 자재와 역량을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고 한다.

이어 중앙의 설계역량을 파견해 홍수 피해를 입은 은파군 농장마을 800세대를 본보기로 새로 건설하기 위한 작전을 세우고 공사를 빠른 기간 내에 최상의 수준에서 끝내야 한다고 지시했다고 신문은 밝혔다.

군대를 동원해 군내 인민들과 함께 파괴된 살림집과 도로, 지대정리 사업을 하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다만 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의 수해 현장 시찰 소식을 1면에 전하면서도 다소 이례적으로 관련 사진은 1장도 싣지 않았다.

한편 태풍 4호 하구핏의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폭우 경보 소식을 전해온 북한은 이날(7일)까지 대동강, 예성강 일대에 홍수 주의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김 위원장은 이틀 전인 5일 당 중앙위원회 정무국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사태로 봉쇄된 개성시를 특별 지원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홍수 피해 현장까지 직접 찾으며 민심을 각별히 살피는 모습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