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재·전체주의 배격’ 윤석열 작심 발언에…여야 극명한 온도차

윤다빈기자 입력 2020-08-04 17:04수정 2020-08-04 17: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대검찰청 제공) 2020.8.4/뉴스1 (서울=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의 ‘독재와 전체주의 배격’ 발언을 놓고 4일 여권에서는 “반정부 투쟁” “탄핵” 주장이 나왔다.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 옹호에 나서면서 문재인 정부 핵심인사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도부 차원에서 윤 총장의 발언에 대한 공식적인 반응을 자제했지만 전당대회에 출마한 의원을 중심으로 윤 총장에 대한 날선 반응이 이어졌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 요구인 검찰개혁을 검찰 수장이 나서서 독재, 전체주의로 폄훼하려 한다면 이는 기득권 지키기라는 비판을 피해갈 수 없다”고 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이원욱 의원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 역할이 아닌 검찰 정치를 하고 싶다면 검찰총장을 그만두고 정치하시라”고 힐난했다. 신동근 의원도 “검찰 개혁 반대를 넘어 사실상의 반정부 투쟁 선언을 했다”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극언이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는 발언”이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냈던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미래통합당은 윤 총장에 대한 엄호에 나섰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주의의 당연한 원리를 얘기한 것”이라며 “다수를 앞세워 그것이 민주주의라고 주장하면서 실질 내용은 민주주의가 아닌 일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페이스북에 “민주주의가 법의 지배라는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추미애 법무부 장관·이성윤 서울지검장은 알아야 한다”며 “윤 총장이 맞서 싸우는 사람들을 보면 누가 헌법주의자인지, 민주주의자인지, 법치주의자인지 알 수 있다”고 했다.

동시에 윤 총장이 정권 실세에 대한 수사를 통해 자신의 발언을 입증해야 한다는 주문도 잇따랐다. 주 원내대표는 “윤 총장이 말한 결기를 실제 수사에서도 지휘를 통해서 구현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김은혜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윤 총장의 의지가 진심이 되려면 조국, 송철호, 윤미향, 라임·옵티머스 등 살아있는 권력에 숨죽였던 수사를 다시 깨우고 되살려야 한다”고 했다.

윤다빈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