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원순 성추행’ 고소인 주장에 “드릴 말씀 없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7-13 16:02수정 2020-07-13 16: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전경. 뉴스1
청와대는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해 별도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13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시장 고소인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진상조사 요구와 함께 2차가해의 고통을 호소했는데 원론적으로라도 입장을 밝힐 것이 있냐’는 질문에 “지금 별도로 드릴 말씀은 없다”며 답을 피했다.

앞서 박 시장에게 성추행 피해를 입었다고 고소한 서울시 직원 A 씨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의 심경과 피해 내용을 고백했다.


A 씨는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독한 서신을 통해 “용기를 내어 고소장을 접수하고 밤새 조사를 받은 날 그 분께서 인간의 존엄을 내려놓았다”면서 “많은 분들에게 상처 될지 모른다는 마음에 망설였다. 그럼에도 그때 느꼈던 위력의 크기를 느끼고 숨이 막힌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 하지만 저는 살아있는 사람이다. 저와 제 가족이 일상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고(故) 백선엽 장군 국립묘지 안장 논란에 대해서는 “오늘 국방부와 보훈처가 국민들께 드릴 말씀을 드린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가 추가해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했다. 국방부는 이날 백 장군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은 유족과 협의를 통해 결정됐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