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나쁜 볼턴, 추한 아베, 괜찮은 트럼프”

이은택 기자 입력 2020-07-03 03:00수정 2020-07-03 04: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평화포럼 공개강연서 주장
“볼턴, 하노이회담 깨려 엄청 노력… 비건은 우리 입장서 아주 좋은 사람”
“가장 나쁜 사람은 볼턴, 추한 사람은 아베, 그럭저럭 괜찮은 사람은 트럼프다.”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사진)가 2일 국회 한반도평화포럼 공개강연에서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볼턴 회고록을 읽었다며 “볼턴이 쓴 백악관 정책 결정 과정을 보면 봉숭아 학당”이라고 비판했다. 문 특보는 볼턴에 대해 “네오콘 중 한 사람으로 도덕적 절대주의를 표방한다”고 평가한 뒤 “(볼턴은) 북한이나 중국 같은 곳을 악마의 축으로 본다. 상종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것에 대해서는 “볼턴은 그걸 깨기 위해 엄청 노력했다. 정말 집요한 사람”이라고 말한 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이 제일 싫어했던 사람 중 하나가 볼턴(당시 미 국무부 군축 및 국제안보담당 차관)이다. 볼턴이 가장 싫어하는 사람이 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회고록에 나타난 볼턴의 ‘가장 우군’은 아베 신조 총리였다며 일본이 끊임없이 한국 외교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정의용(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볼턴을 만나면 그 다음에 야치(야치 쇼타로 전 일본 국가안보국장)가 가서 뒤집고, 우리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하면 아베가 전화해서 흔들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아베가 워싱턴으로 찾아가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문 대통령에 대해서는 “참 잘했다. 난공불락 같은 백악관에 치고 들어가 (결과를) 만들어내고 수문장 볼턴을 뚫고 얼마나 역할을 했느냐”고 말하기도 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에 대해서는 “볼턴은 그를 나약한 협상가로 평가하지만 우리 입장에서는 아주 좋은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주요기사

#한반도평화포럼#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존 볼턴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