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죄 안고 국회 시작 못해”…통합·미래한국, 윤미향 사퇴 압박

뉴시스 입력 2020-05-22 18:11수정 2020-05-22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한명숙 무죄 주장으로 국민 시선 분산시켜"
"할머니에 연락 없이 찾아가…강도도 이렇겐 못해"
"여가부, 보조금 부실관리에 대해 대대적 감사해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대표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부정 의혹이 잇따라 제기되는 가운데 미래통합당과 비례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22일 윤 당선인의 사퇴와 정부여당의 해명을 촉구했다.

미래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빈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국민의 분노는 이미 임계치를 넘어섰다”며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의미를 손상시키는 각종 비리와 사욕, 뒤이은 부실한 해명과 입장 번복은 여기까지여야 한다”고 밝혔다.

황 부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께 원죄를 안은 채로 21대 국회를 시작할 수는 없다”며 “한시라도 빨리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미래한국당 이익선 대변인도 논평에서 “윤미향 당선인 관련 비리 의혹 뉴스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뜬금없는 이슈들이 고개를 쳐들고 있다”며 “한명숙 전 총리의 무죄를 주장하는 뉴스가 그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정부 여당에 불리한 윤미향 이슈로부터 국민들의 시선을 분산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가하는 합리적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며 “시선은 잠시 분산시킬 수 있지만 무엇이 중한지 국민은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당 사무총장을 지낸 홍문표 통합당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 윤 당선인에 대해 “윤미향이라는 분이 얼마나 뻔뻔스럽고, 참 대담한 사람이냐면 이용수 할머니한테 연락 없이 무조건 간 것”이라며 “강도나 살인범도 이런 식으로 못 한다”고 일갈했다.

홍 의원은 “민주당이나 또 주변에 있는 분들이 감싸서는 안 되고 빨리 밝혀야 한다”며 “그래야 공정수사의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압박했다.

하태경 통합당 의원은 정의연에 보조금을 배부한 여성가족부의 책임을 묻기도 했다.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가부가 보조금 관리감독만 제대로 했다면 윤미향 사태가 여기까지 오지도 않았다”며 “이번에 정의연 뿐 아니라 여가부가 보조금 부실관리에 대해서도 대대적 감사를 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