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김영춘 “윤미향, 당선자 신분 사퇴해야”

김지현 기자 입력 2020-05-22 03:00수정 2020-05-22 07: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연 논란]黨지도부의 ‘先감사-수사’ 입장 비판
金 “黨 차원 진상조사단 꾸려야”… 이석현 “호미로 막을 일, 가래로 막나”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 동아일보 DB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21일 윤미향 당선자를 향해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자 신분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내에서 윤 당선자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4·15총선에서 고배를 마셨지만 차기 대선 주자군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 관련 의혹이 이제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윤 당선자는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에 소액을 후원했던 사람으로서 사태 초기에는 윤 당선자를 옹호하는 입장이었지만 더 이상 그럴 수 없는 문제들이 자꾸 드러나고 있다”며 “그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지 여부만 남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또 그는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해야 한다”며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 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민주당 입장은 국민 여론과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거대 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들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이 공개적으로 당 지도부의 ‘선(先)조사, 후(後)결정’ 입장을 비판하며 윤 당선자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당 내에서 다시 한 번 ‘윤미향 사태’ 조기 매듭론이 나올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

국회 부의장을 지낸 6선의 이석현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윤 당선자에 대해 당 지도부의 신속한 진상 파악과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최고위원에게 내 의견을 말했다”며 “야당이 제기해서 문제인가? 팩트는 팩트니까 문제인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진영 논리에 갇혀 묵언 수행을 하다 보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게 된다”며 당의 대응을 비판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더불어민주당#김영춘#윤미향#정의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