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정은 탄 전용열차, 23일 밤 북-중 접경 단둥 지나가

입력 2019-02-23 22:33업데이트 2021-05-01 19: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국 통과해 26일 베트남 도착 예상
김정은 탄 전용 열차, 23일 밤 북-중 접경 단둥 지나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것으로 보이는 전용 특별열차가 23일 오후 북-중 접경 지역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시를 지나갔다.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가 북한 신의주로부터 북-중 우의교(압록강철교)를 통해 9시 20분경(현지 시간) 단둥으로 넘어오는 모습이 동아일보·채널A 취재진에 포착됐다.

23일 오후 10시 20분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전용 열차가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시를 잇는 북-중 우의교(압록강철교)를 넘어오는 장면이 동아일보 채널A 취재진에 포착됐다
김 위원장은 27,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미 2차 정상회담을 한다. 앞서 러시아 이타르타스 통신은 김 위원장이 23일 오후 5시(평양 시간) 열차를 타고 평양을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타르타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열차로 중국을 통과해 베트남에 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거리는 총 4천500㎞가량으로 김 위원장의 열차로는 최소 이틀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르면 열차는 선양(瀋陽) 베이징(北京) 우한(武漢 창사(長沙) 난닝(南寧)을 거쳐 중국 베트남 국경의 중국 측 핑샹(憑祥)역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열차로 핑샹역에서 베트남 중국 국경 지역의 베트남 측 동당역까지 간 뒤 이곳에서 전용 차량으로 갈아타고 하노이까지 갈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 도착 시간은 26일이 유력하다.

23일 오후 10시 20분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전용 열차가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시를 잇는 북-중 우의교(압록강철교)를 넘어오는 장면이 동아일보 채널A 취재진에 포착됐다
베트남 외교부는 이날 “김 위원장이 응우옌푸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수일 내에 베트남을 공식 우호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

단둥=권오혁 특파원 hyuk@donga.com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