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대북전단트럭 습격… 통진당원 가담 뒤늦게 드러나

박재명 기자 입력 2015-01-08 03:00수정 2015-01-08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체포된 6명 중 3명이 당원활동, 모두 부산 거주자… 외부세력 개입 지난해 10월 보수단체 트럭에 난입해 대북 전단과 풍선을 훼손한 일행 중 일부가 해체된 통합진보당 당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모두 파주 주민이 아닌 부산 거주자여서 대북 전단 살포를 둘러싼 갈등에 외부 세력이 개입한 정황도 확인됐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보수단체 트럭에 올라가 전단과 풍선을 훼손한 최모 씨(44) 등 6명을 업무방해 및 재물손괴 혐의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최 씨 등이 전단 등을 훼손한 지난해 10월 25일에는 전단 살포를 둘러싸고 극심한 남남(南南) 갈등이 벌어졌다. 특히 북한이 전단 살포에 ‘강력 대응’을 예고하면서 보수-진보 단체 간의 물리적 충돌까지 발생했다. 당시 진보단체 회원 15명 정도가 마스크와 수건으로 얼굴을 가린 채 전단 살포에 필요한 장비를 싣던 트럭에 난입해 전단 10만 장을 갈대숲에 버리고 풍선을 칼로 찢었다.

경찰은 그동안 현장 채증 자료를 토대로 최 씨 등 6명을 붙잡았다. 이 중 홍모 씨(36)와 전모 씨(29), 양모 씨(23·대학생) 등 3명이 당시 전현직 통진당원이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체포된 이들이 송치될 때까지 모두 묵비권을 행사해 자체 수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모두 파주 지역 시민단체 소속이 아닌 부산 거주자로 나타났다. 6명 모두 주소지가 부산이었으며, 이 중 2명은 부산 지역 대학을 다니고 있었다. 사건 당시 북한은 “파주 지역 시민단체 회원들과 주민들이 보수단체의 풍선을 빼앗아 찢으며 완강하게 투쟁했다”고 선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일부 짐작은 했지만 모두 외부인일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단 살포를 주도한 최우원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대표는 “그동안 대북 풍선을 보내면서 파주 주민들이 나서서 극렬히 반대한 경우가 없었다”며 “(당시) 통진당 등 외부 세력이 개입해 바람몰이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대북전단트럭#습격#통진당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