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울국제심포지엄… 본사-KDI-美브루킹스硏 공동주최

동아일보 입력 2010-09-29 03:00수정 2010-10-11 18: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20 역할 점차 확대… 제도화 논의 시작할 때”
28, 2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G20 서울국제심포지엄’은 11월 서울에서 열릴 제5차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열리는 첫 번째 대규모 국제 심포지엄이다. 이번 행사에는 ‘G20의 창시자’로 꼽히는 폴 마틴 전 캐나다 총리를 비롯해 총 650여 명의 국내외 경제계, 관계, 학계, 국제기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훈구 기자 ufo@donga.com ▶dongA.com에 동영상
11월 11일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서울 정상회의를 계기로 G20의 역할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G20을 제도화하는 방안이 본격적으로 논의된다.

동아일보, 한국개발연구원(KDI), 미국 브루킹스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G20 서울국제심포지엄’이 2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D1홀에서 국내외 인사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틀간의 일정으로 개막했다. 심포지엄 첫날에는 G20의 제도적 혁신방안, 개발의제, 금융안전망 등을 주제로 6개 세션이 진행됐다.

사공일 G20정상회의준비위원회 위원장은 기조연설을 통해 “G20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한 뒤 거시경제의 정책 공조를 이끌어내며 세계경제가 대공황에 빠지는 것을 막았다”며 “이 같은 국제공조를 계속 유지하려면 G20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케말 데르비쉬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부소장은 개회사에서 “금융위기의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위기의 잔재가 남아있고, 선진국들의 성장 둔화와 재정문제로 인해 신흥국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G20 서울정상회의에서 이런 이슈들을 중점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은 “G20 서울 정상회의 개최는 그동안 한국이 이룩한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세계가 직면한 여러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선진국, 중진국, 개도국의 협력이 필요한데 한국은 이 과정에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는 나라”라고 밝혔다.

이날 연사들은 G20의 역할이 점차 확대되는 가운데 G20 서울 정상회의가 G20의 제도화 논의를 시작할 수 있는 분기점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조은아 기자 achim@donga.com


▲동영상=G20 서울국제심포지엄 개막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