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예산만 늘리고 노나? 홈피 엉터리

동아일보 입력 2010-09-27 06:35수정 2010-09-27 1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처형된 박남기 이름도…北이 밝힌 정보도 서비스 못해
크게보기통일부 홈페이지 캡쳐
통일부가 국민들에 제공하는 대북 주요 정보가 수개월째 업데이트되지 않은 채 사실상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일부 홈페이지에 게재된 북한 권력기구도에는 북한 매체에 의해 이미 사망한 것으로 보도된 노동당 주요 인사들이 버젓이 올라와 있다.

4월 30일 조선중앙통신이 국장(國葬)으로 장례식을 치렀다고 보도한 김중린 노동당 중앙위 비서를 비롯해 같은 달 26일 조선중앙방송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밝힌 리용철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은 여전히 보직을 갖고 있는 것으로 돼 있다.

화폐개혁 실패로 숙청된 것으로 전해진 박남기 중앙당 계획재정부장의 이름도 당 조직도에 남아있다.

주요기사
이뿐만이 아니다. 북측이 지난 6월 7일 개최한 최고인민회의 제12기 3차회의 인사 내용도 전혀 반영돼 있지 않다.

내각 총리에 임명된 최영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후보위원이 여전히 평양시당 책임비서로 명기돼 있으며 장성택 당 행정부장의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등극도 반영되지 않았다.

강능수 노동당 부장과 김락희 황해남도 당 책임비서, 리태남 평양남도 당 책임비서, 전하철 당 중앙위 위원 등 4명이 내각 부총리에 임명됐지만 이 역시 반영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다.

이에 따라 28일 44년만에 개최되는 당대표자회와 김정은으로의 후계구도 구축 등 북한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점에서 통일부가 북측이 스스로 밝힌 정보도 제대로 서비스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그런데도 통일부는 대북 정세분석 예산을 대폭 늘렸다. 통일부는 2009년 5월 대북 정보분석 능력 강화 등을 위해 정세분석국을 신설했으며 올해 정세분석 예산으로 전체 예산의 4.6%에 해당하는 54억원을 배정했다.

또 내년 예산요구안에도 정세분석 관리예산으로 339억원을 요구해 올해보다 500% 이상의 증액을 요구한 상태다.

한 대북 전문가는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북한 노동당 파워 엘리트들의 사망도 많았고 후계자 김정은의 권력기관과 정책에 대한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권력 엘리트의 변동도 많이 발생하고 있지만 통일부의 대국민 서비스에는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조속히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