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대통령 “제2 개성공단 원하지만 北하기에 달려”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5: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러TV와 회견… “김정은, 대화 카운터파트 될 수 없다” 러시아를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은 10일 오전(현지 시간) 북한이 개성공단에 대해 전향적인 조치를 취하면 제2의 개성공단을 만들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국영뉴스채널 ‘러시아24TV’의 특집프로그램 ‘한국대통령에게 듣는다’에 출연해 “앞으로 북한이 개성공단에서 협력관계 일을 해나가는 데 더 편리하도록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기업하는 사람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한다면 제2개성공단 같은 것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렇게 되기를 원하고 있다”며 “그것은 전적으로 북한이 하기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3남 김정은이 권력세습을 할 경우 ‘카운터파트’로 만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차세대 지명자가 됐다고 해서 카운터파트가 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혹시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될 때 옆에 같이 앉으면 자연스럽게 만날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카운터파트가 아니고 함께 나오면 같이 만날 수 있을 테니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해 말했다. 이 대통령이 김정은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야로슬라블=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