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딸 특채 파문 확산]전윤철 前감사원장 딸도 특혜채용 논란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5: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외교부 “성적우수… 절차 공정”…전윤철 “채용 부탁한 적 없어” 전윤철 전 감사원장의 딸 전모 씨(40)가 최근 외교통상부 일반계약직 특별채용에 혼자 합격한 사실을 둘러싸고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외교부에 따르면 전 씨는 6월 프랑스어 능통자를 선발하는 일반계약직(6급) 채용 시험에 응시해 수석으로 합격한 뒤 이달 1일 채용돼 교육을 받고 있다. 당시 프랑스어 부문에 17명이 응시했으며 이 중 전 씨만 합격했다. 이를 두고 외교부가 이미 지난해 프랑스어 능통자를 특채했음에도 올해 다시 채용한 경위가 석연치 않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외교부가 프랑스어 능통자의 인력정원을 1명 더 늘렸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전 씨는 서류전형과 어학평가, 외교역량평가, 면접 절차를 거쳤고 최종 면접자 3명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면접관 5명 중 외부 면접관 3명과 외교부 면접관 1명이 최고 점수를, 외교부 면접관 1명이 공동 1등에 해당하는 점수를 줬다”며 “채용 과정이 공정했다”고 해명했다.

인력정원 문제와 관련해 이 당국자는 “프랑스어 능통자 정원을 따로 둔 게 아니라 계약직 전체로 운영한다”며 “6월 공고 당시 계약직 인력정원은 19명 부족한 상태였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또 영어 이외의 외국어 능통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전문가 인원을 늘리고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어 능통자 직원은 지난해 8명에서 올해 9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외교부는 또 채용 과정에서 전 씨가 전 전 원장의 딸이라는 사실을 면접관들이 인지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전 씨가 외교부에서 약 9개월 동안 인턴으로 근무한 적이 있다는 점에서 외교부 면접관들이 전 전 원장의 딸이라는 점을 알았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전 전 원장은 딸의 외교부 특채 파문으로 물러난 유명환 전 외교부 장관과 서울고와 서울대 법대 동문이며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전 원장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딸은 이화여대 통역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랑스에서 7년 거주한 경험이 있다. 나와 상의도 없이 외교부 특채에 지원해 나중에 알고 ‘왜 신분보장도 안 되는 6급 임시직에 들어가려 했느냐’고 호통을 쳤다”며 “그런데 (딸의 채용을) 부탁했겠느냐”고 말했다.

윤완준 기자 zeit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