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 교육감 ‘선거빚’ 평균 4억6000만원”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8:37수정 2010-09-09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6·2 지방선거에서 시도 교육감 선거에 나선 후보들이 1인당 평균 4억6000만원씩 선거자금보다 더 많은 선거비용을 쓴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김세연(한나라당) 의원이 9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시도 교육감 후보 정치자금 지출 현황'에 따르면 선거에 출마했던 74명의 후보들이 쓴 선거비용은 모두 916억원으로, 한 사람당 평균 12억4000만원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확보한 선거자금은 후원금과 선거가 끝난 뒤 득표율에 따라 받는 선거비용 보전금을 합쳐 576억원에 불과해 총 340억원의 초과비용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후보 1인당 평균 4억6000만원씩 빚을 지게 된 셈이다.

차관급으로 규정된 시도 교육감 연봉은 9300만원으로 임기 4년 동안 월급을 다 모아도 9000만원의 빚이 남게 된다.

주요기사
후보별로는 서울시 교육감 선거에 출마했던 이원희 후보는 45억원을 썼지만 후원금과 선거보전금을 합해 33억원을 모아 12억원, 곽노현 현 교육감은 42억원을 쓰고 37억원을 받아 5억원의 적자를 봤다.

경기도에 출마했던 강원춘 후보는 36억원의 선거비용을 쓰고 15억원을 받아 21억원의 초과비용이 발생했다.

특히 15명의 후보자는 후원금을 한 푼도 모으지 못했고, 1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해야 받을 수 있는 선거 보전금을 못 받은 후보도 18명이었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