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FA“北 어디서나 휴대전화 통화 가능”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16:06수정 2010-09-07 16: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경 근처를 포함한 북한 전역에서 휴대전화 사용이 가능해졌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 전했다.

그간 북한의 국경 지역은 국가안전보위부의 요청으로 휴대전화 개통이 보류돼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국제열차 편으로 평양을 다녀온 조선족 사업가 이모(가명)씨는 이 방송에 "평양으로 가는 열차 밖으로 휴대전화 중계탑을 여러 개 볼 수 있었다"면서 "국경 지역인 신의주에서도 휴대전화 중계탑을 볼 수 있었고, 신의주 역사 안에는 허리에 휴대전화를 차고 다니는 조선(북한) 사람들이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함경남도 함흥시에 사는 박모(가명)씨는 "전국의 웬만한 시 단위에는 거의 다 보급이 된 것으로 알고 있으며 군 단위까지는 아직 보급이 미치지 못한 것 같다"면서 "그러나 중계탑 수가 부족해 휴대전화가 보급된 곳에서도 전파가 잘 잡히지 않거나 휴대전화로 통화하는 도중에 끊기는 현상이 자주 발생하고 있어 사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방송은 또 "북한의 휴대전화로 통화, 메시지 송수신 등 기본기능은 사용할 수 있지만 국제 전화 사용은 불가능하다"면서 "기본요금은 한달에 북한 돈 800원이며 주어진 통화량을 넘어서면 미국 달러나 유로화로 추가 요금을 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 공장 근로자의 평균 월급을 월 3000원 전후로 보면 일반인이 휴대전화 요금을 감당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RFA는 "북한에서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사람은 주로 간부나 일부 고소득 계층"이라면서 "서민에게는 그림의 떡이나 마찬가지지만 평양에는 휴대전화를 몇 대씩 보유하고 있는 가구도 있다"고 전했다.

북한과 함께 합작회사 '고려링크'를 세워 2008년말부터 북한에서 휴대전화 사업을 벌이고 있는 이집트 이동통신회사 '오라스콤 텔레콤'은 지난 13일, 올 상반기 실적보고서를 통해 "6월 말 현재 북한 내 휴대전화 가입자 수가 지난해의 4배에 달하는 18만4531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