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2, 3차장-기조실장 전격 교체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원세훈 원장 친정체제 구축… 집권 후반 국정 뒷받침할듯
국가정보원 차관급 고위직인 2차장과 3차장, 기획조정실장이 6일 전격 교체됐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국정원 2차장에 민병환 국장(53), 3차장에 김남수 국장(53)을 각각 승진 발탁했다. 또 기획조정실장에 목영만 행정안전부 차관보(51)를 내정했다.

국정원장을 제외한 ‘빅4’ 가운데 김숙 1차장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이 모두 바뀐 것이다. 최근 국무총리 후보자 등의 낙마와 외교장관의 사퇴 등 ‘인사파동’으로 정국이 뒤숭숭한 상황에서 정보 당국 최고위직에 대한 인사가 이뤄진 것은 시기적으로도 의미하는 바가 크다는 분석이다.

특히 국정원 예산과 조직, 인사를 담당해 온 김주성 기조실장의 교체가 눈에 띄는 대목이다. 코오롱 부회장과 세종문화회관 사장을 지낸 김 실장은 이 대통령의 형인 한나라당 이상득 의원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이른바 ‘SD라인’ 또는 ‘형님라인’으로 분류돼 왔다.

주요기사
반면 대전 출신의 목 내정자는 고려대 행정학과를 졸업했으며 서울시에서 공직생활을 하다 현 정부 들어 행안부로 자리를 옮겨 지방행정국장과 기조실장을 거치며 당시 행안부 장관으로 있던 원세훈 국정원장과 호흡을 맞춘 이른바 ‘S(서울시)라인’이다. 2003년엔 당시 이명박 서울시장의 비서실장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원 원장의 천거로 기조실장에 발탁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향후 원 원장의 최측근으로 국정원의 살림을 총괄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권에선 원 원장이 이번 인사를 통해 친정체제를 확고히 구축하고 현 정부의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을 뒷받침하려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민 2차장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고려대 경제학과를 나와 국정원에서 주로 국내 정보를 담당했으며 인천지부장, 경기지부장 등을 거쳤다. 고 민관식 전 국회부의장의 3남이다. 또 김 3차장 내정자는 강원 출신으로 육군사관학교(36기)를 나와 정보·보안 분야에서 주로 일했으며 현 정부 들어 2년 가까이 대통령실 국가위기상황팀장을 지내기도 했다.

국정원 안팎에선 전임 김 기조실장(63)과 박성도 2차장(63), 최종흡 3차장(62)이 모두 60대였다는 점에서 국정원 고위직들이 50대 초반으로 세대교체가 이뤄졌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편 해외·북한 정보 담당인 김숙 1차장이 유임된 것과 관련해 김 차장이 남북관계와 관련한 모종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