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환 외교 딸 특채 ‘불공정’ 논란 확산

김기현기자 , 김영식기자 , 윤완준기자 , 정용관기자 입력 2010-09-04 03:00수정 2015-05-21 20: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 “엄격해야할 장관이…” 당청, 자진사퇴론 급부상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의 딸(35) 특별채용을 둘러싼 특혜 논란이 ‘공정한 사회’를 핵심 가치로 내건 이명박 정부를 또다시 강타했다.

지난달 29일 국무총리 후보자와 2명의 장관 후보자가 도덕성 논란으로 낙마한 데 이어 현직 장관 딸 특혜 채용 논란까지 불거지자 청와대는 매우 곤혹스러워하며 유 장관 거취 문제를 포함한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이 대통령은 외교부가 최근 유 장관의 딸을 자유무역협정(FTA) 통상 전문계약직(5급) 공무원으로 특별 채용한 것과 관련해 3일 참모진 보고를 받고 “정확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라”고 지시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전했다. 이 대통령은 특히 “장관의 생각은 냉정할 정도로 엄격해야 한다”며 개탄했다고 이 관계자는 덧붙였다. 이 대통령은 전날 저녁에도 관련 보고를 받고 ‘요즘 분위기도 좋지 않은데 저러면 되나’라는 언짢은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인사감사규정’에 따라 유 장관 딸의 특채 경위에 대한 특별감사에 착수했다.

청와대는 특별채용 기준 설정 및 심사, 선정 과정에서 특혜가 있었는지를 먼저 따진 뒤 유 장관의 거취 문제를 종합적으로 판단할 방침이다. 청와대의 핵심 관계자는 “(채용 과정이) 정말 불공정했다는 결과가 나오면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겠지만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다”며 “공정성 여부는 법적인 측면만 말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유 장관은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이날 오전 청와대 관계자에게 전화를 걸어 청와대의 기류를 물어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의 또 다른 핵심 참모는 “장관급 참모라면 청와대의 사인을 기다릴 게 아니라 스스로 판단해야 한다”며 “조사 결과와 무관하게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유 장관의 사퇴 및 특채 경위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이게 공정한 사회인가.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명박 대통령식 ‘공정한 사회’가 뭔지 답변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한나라당 내에서도 유 장관에 대한 비판론이 잇따라 나왔다. 안상수 대표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유 장관은) 현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준비를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정상회의 후에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한나라당은 또 인사 실무진에 대한 문책론도 제기했다.

한편 유 장관은 이날 약식 기자회견을 갖고 “아버지가 수장으로 있는 조직에 채용되는 것이 특혜 의혹을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딸도 아버지와 함께 일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 생각해 공모에 응시한 것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