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퇴임후에도 MB가 전화한 ‘헌신적인 장관’은 누구?

입력 2009-07-22 02:55업데이트 2009-09-21 22:5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운천 前농림 거론… “전직들 통칭” 해석도

이명박 대통령이 21일 국무회의에서 언급한 ‘물러난 뒤에도 헌신적으로 일한 장관’은 누구를 놓고 말하는 것일까.

청와대 안팎에선 이 대통령이 “개인적으로 고맙게 생각하고 가끔 전화도 한다”는 전직 장관은 정운천 전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인 듯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정 전 장관은 작년 8월 미국산 쇠고기 파동의 책임을 지고 물러난 뒤 ‘농업정책 전도사’로 변신해 정부의 농업정책을 전파하는 데 열심이다. 정부와 국민 간 의사소통의 가교 역할을 자임한 것이다. 작년 말부터 전국 순회강연을 시작해 지금까지 60여 차례 강연했다.

정 전 장관은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쇠고기 파동에서 보듯 정부의 진의가 현장에 왜곡돼 전달되는 사례가 많다”며 “정부 정책과 국민의 접점을 만드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을 주겠다는 게 내각에 있었던 사람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퇴임 후 이 대통령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대통령이 ‘고생한다’고 전화한 적은 있다”고만 말했다. 그는 3월엔 광우병 파동의 진원지로 꼽히는 MBC PD수첩 제작진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기도 했다. 청와대 한 참모는 “이 대통령이 정 전 장관이 쇠고기 파동의 희생양으로 물러나게 된 데 안타까운 심정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일각에선 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이 특정인을 지칭하기보다는 이런저런 이유로 옷을 벗거나 정부 내 다른 직책으로 자리를 옮긴 전직 장관을 통칭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도 있다. 다른 참모는 “이 대통령은 인사 스타일상 한 번 쓴 사람을 그냥 내치기보다는 계속 염두에 두고 관리를 한다”며 “오늘 발언도 그런 맥락에서 나온 듯하다”고 말했다.

고기정 기자 k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