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원 자민련 대표 “先내부혁신 - 後신당통합”

입력 2005-11-01 03:01수정 2009-10-01 01: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민련 김학원(金學元·사진) 대표는 31일 “자민련 내부의 혁신을 먼저 추진한 후에 중부권 신당과의 통합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당이 이미 창당을 선언하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까지 한 만큼 (창당 과정 중에) 신당과의 통합은 상당히 어려워지지 않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그는 “통합을 하지 않겠다고 문을 걸어 잠그지는 않을 것”이라며 “다만 통합이 안 되고 있다고 해서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아서는 안 되며 우리 나름대로 혁신을 하고 외부인사를 영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내년 1, 2월에 전당대회를 열어 당헌을 개정하는 등 새로운 면모를 갖춰 지방선거에 대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자민련은 집행위원회를 열어 내각책임제 고수, 당명 개정 추진 등을 골자로 하는 당 혁신안을 의결했다.

정용관 기자 yongar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