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당, 이경재의원에 사퇴 요구

입력 2003-12-25 18:20수정 2009-09-28 01: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열린우리당은 25일 한나라당 이경재 의원의 ‘성희롱 발언’과 관련, 여성중앙위원 일동 명의로 성명을 내고 이 의원의 자진사퇴와 최병렬 대표의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은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이 의원의 공개 사죄 및 사퇴를 촉구하는 서명운동 등 지속적인 투쟁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이 의원의 성희롱 발언에 침묵하고 있는 야당 여성의원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23일 열린우리당 김희선(金希宣) 의원이 국회정치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자리를 점거한 것에 대해 “남의 집 여자가 우리 안방에 누워 있으면 주물러 달라는 거지”라는 취지의 발언을 다른 의원들에게 해 물의를 빚었다.

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