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신당여부 내달하순 전당대회서 결정

입력 2003-07-29 14:42수정 2009-09-28 1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은 29일 신당 문제에 관한 주류-비주류간 의견조정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다음달 하순 임시 전당대회를 열고 대의원 투표를 통해 당의 진로 전반을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

문석호(文錫鎬) 대변인은 이날 정대철(鄭大哲) 대표 주재로 열린 신당 조정모임 6차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전당대회에서 신당창당 여부와 구체적인 신당 방향 등을 결론내기로 했다. 이를 위해 다음달 1일 또는 4일쯤 당무회의를 개최할 방침이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
- 전당대회후 민주당 후폭풍 예고

이에 따라 지난 대선 이후 계속돼온 민주당의 신당 갈등은 전당대회에서의 세(勢)대결을 통해 '민주당 해체후 신당창당'이냐, '민주당 유지속의 내부개혁'이냐 여부를 판가름 짓게 됐으며 대회 결과에 따라 민주당을 포함한 정치권의 지각 변동도 가속화할 전망이다.

문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전당대회 안건 명칭 등에 관해 "당헌 당규에 따라 '당의 해산과 합병에 관한 사항'으로 볼 수 있으나 통합신당 창당이냐, 민주당 리모델링이냐로 해도 무방할 것"이라며 "이론의 여지가 있으나 구체적 사항은 당무회의에서 구성될 전대 준비위에서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전대에선 당의 진로 문제만 결정하고 새 지도부 선출안은 다루지 않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또 전대 준비를 해나가는 동시에 주류-비주류간 협상 창구인 신당 조정기구도 해체하지 않고 전대 준비위와 별도로 쟁점 사항에 관한 정치적 절충 작업을 계속해나갈 방침이다.

그러나 협의 과정에서 안건과 준비위 구성 등 구체적인 전대소집 절차를 둘러싸고 이견이 적지 않아 당내 갈등 증폭으로 인한 전대의 파행 가능성과 함께 결국 분당으로 치달을 가능성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