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자금 先공개용의 배경]“급한불 끄고 제도개선 주도권”

입력 2003-07-18 18:51수정 2009-09-28 21: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주당 이상수(李相洙) 사무총장이 18일 대선자금 명세의 ‘선(先)공개 용의’를 밝히고 나선 것은 일단 정대철(鄭大哲) 대표의 언급으로 불거진 대선자금 관련 의혹을 잠재우기 위한 고육책이다.

이와 함께 한나라당에 ‘동반 고백성사’를 하라고 압력을 가함으로써 ‘대선자금 문제가 여권만이 아닌 정치권의 고질적 문제’라는 점을 부각시켜 제도개선으로 논의를 끌고 가려는 의도도 있다는 게 당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청와대와 민주당은 그동안 한나라당은 물론 일부 시민단체의 대선자금 공개 요구에 대해 ‘한나라당과의 동시공개’를 조건으로 내세워 왔다. 그러나 정 대표의 굿모닝시티 분양비리 연루 의혹에서 비롯된 대선자금 논란을 더 이상 방치할 경우 노무현(盧武鉉) 정권의 대선자금 전체가 비리로 얼룩진 것처럼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가 커가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당내에서는 우려의 시각도 없지 않다. 섣불리 먼저 고백을 했다가 한나라당이 공개를 하지 않을 수 있고, 예기치 않은 문제만 드러나 화(禍)를 자초할 수도 있다는 것.

실제 한나라당의 반응은 유보적이다. 박진(朴振) 대변인은 “민주당 내부 사정에 의해 대선자금 문제가 불거진 만큼 결자해지(結者解之) 차원에서 민주당이 먼저 자금 명세를 진솔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데는 변함이 없다”며 “민주당의 공개 명세를 지켜본 뒤 당 차원의 대응 수위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선의(善意)’로 대선자금 자료를 공개해 봤자 ‘장부 외 자금’에 관한 시비로 번질 경우 공개의 실익이 없다는 민주당 내 의견도 없지않다. 하지만 회계 관계자들은 “실제 공개해도 문제될 것은 없다”고 말하고 있다. 이미 공인회계사들을 통해 어느 정도 ‘점검작업’을 마쳤기 때문이다. 한 당직자는 “정당의 장부라는 게 얼마나 엉성한지 아는 사람은 다 안다. 기업체의 대차대조표도 아닌데, 설사 문제가 있는 자금이 있었다 하더라도 그것을 장부에 기재했겠느냐”고 반문했다. 따라서 대선자금 전반에 관한 공방이 증폭되더라도 오히려 정치자금에 관한 제도개혁의 요구를 고조시키는 순기능을 하게 될 것으로 민주당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