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150억 정치권유입 철저 수사하라"

입력 2003-06-18 18:31수정 2009-09-29 0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18일 박지원 전 문화관광부장관이 2000년 4월 총선을 전후해 현대로부터 150억원의 자금을 수수했다는 이익치(李益治) 전 현대증권 회장의 특검 진술과 관련, 돈의 행방에 대한 전면수사를 촉구했다.

박종희(朴鍾熙) 대변인은 논평에서 “권력실세였던 박 전 장관에게 건네진 그 돈이 총선자금 등으로 사용됐을 개연성이 높은 만큼 추가조사가 불가피하다”며 “노무현 대통령조차 ‘원도 한도 없이 썼다’고 고백한 총선자금이 이런 식으로 부도덕하게 모은 돈임이 드러날까봐 여권이 특검기한 연장을 못하게 하고 수사를 덮으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정균환(鄭均桓) 원내총무는 “특검이 수사기간 연장시한을 앞두고 미확인된 150억원 비자금설을 제기해 수사기간 연장을 위한 지렛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이므로 (비자금의 선거자금 유입 의혹 등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2000년 총선 당시 사무총장이었던 김옥두(金玉斗) 의원도 “민주당은 선거에 불법자금을 동원한 일이 없다. 말도 안 되는 소리다”라고 반박했다

박성원기자 swpark@donga.com

정연욱기자 jyw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