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수석-강금원회장 "화해했습니다"

입력 2003-06-17 22:55수정 2009-09-29 0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수석/ 강금원 회장
문재인(文在寅)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최근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전 후원회장 이기명(李基明)씨의 경기 용인시 땅 1차 매입자인 창신섬유 강금원(姜錦遠) 회장과 만나 ‘화해’한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강 회장은 이달 초 자신이 용인 땅의 1차 매입자라는 사실이 밝혀진 뒤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통령을 잘못 보필하고 있는 문 수석 등은 사퇴해야 한다”고 정면으로 공격해 권력 내부의 암투설이 나돌기도 했다.

문 수석은 이날 전화통화에서 “강 회장이 얼마 전에 ‘본의 아니게 폐를 끼쳤다. 해명도 하고, 사과도 하고 싶다’고 연락해와 13일 서울의 한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도 하고 술도 한 잔했다”면서 “사적인 자리였고 두 사람 모두 기분이 다 풀렸다”고 밝혔다.

문 수석은 또 “강 회장이 ‘내 진의가 언론에 보도되는 과정에서 왜곡된 부분이 있었다’고 해명했다”고 전했다. 특히 나라종금 사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았던 안희정(安熙正·민주당 국가전략연구소 부소장)씨를 문 수석이 도와주지 않은 데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는 부분은 ‘언론이 작문한 것이다’고 설명했다는 것.

이 자리에는 이호철(李鎬喆) 민정1비서관도 참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