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수사 한달 연장 검토…정몽헌씨 출금 일지해제

입력 2003-06-08 18:28수정 2009-09-29 02: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북 송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송두환(宋斗煥) 특별검사팀은 정몽헌(鄭夢憲) 현대아산이사회 회장과 김윤규(金潤圭) 현대아산 사장에 대한 출국 금지 조치를 일시 해제할 방침이라고 8일 밝혔다. 정 회장 등은 10일 방북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날 “수사 일정에 큰 지장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정 회장 등에 대한 출금 조치를 10일부터 13일까지 일시 해제키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측은 최근 금강산 관광 재개 및 개성공단 착공식 논의를 위해 정 회장 등이 방북할 필요가 있다고 특검팀에 요청했으며, 지정된 날짜에 귀국해 수사에 차질을 빚지 않겠다는 각서를 첨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또 박지원(朴智元) 전 문화관광부 장관의 소환을 앞두고 박 전 장관이 산업은행의 현대상선 대출 과정에 개입한 혐의에 대해 집중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그동안 대출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에서 2000년 5, 6월경 박 전 장관이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에게 현대그룹에 대한 대출이 필요하다고 수차례 주장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박 전 장관이 대출 과정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 확인되는 대로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한편 특검팀은 핵심 관련자들에 대한 조사가 미진하고 계좌추적 작업도 완료되지 않은 상황 등을 고려해 25일 끝나는 1차 수사기간을 다음달 25일까지 한 차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유재동기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