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헌회장 지시로 北계좌 입금…최규백-김윤규씨 공소장 요지

입력 2003-06-05 23:13수정 2009-09-29 02: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윤규(金潤圭) 현대아산 사장 등에 대한 특검팀의 공소장은 2000년 6월 대북송금 의혹사건이 청와대와 국가정보원 금융기관이 개입한 조직적 불법행위였음을 적시했다. 이 공소장은 김 사장에 관한 것이어서 송금한 4억5000만달러 중 옛 현대전자 스코틀랜드 공장매각 대금(1억달러)에 관한 내용은 빠져있다. 다음은 공소장 요약.

▽조직적 움직임=현대는 관계 기관의 승인 없이 2000년 5월3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측과 대북 7대사업에 대해 잠정합의안을 체결했다. 그 대가로 같은 해 6월9일부터 12일까지 모두 4억5000만달러를 북측 계좌로 송금했다. 이 과정에는 당시 박지원(朴智元) 문화관광부 장관, 임동원(林東源) 국정원장, 이기호(李起浩) 대통령경제수석비서관, 정몽헌(鄭夢憲) 현대아산이사회 회장, 김보현(金保鉉) 국정원 3차장, 김경림(金璟林) 외환은행장 등 16명의 정관계 및 현대 고위인사가 공모했다.

▽송금 과정=2000년 6월8일 당시 정몽헌 회장과 이익치(李益治) 현대증권 회장은 김윤규 사장과 김충식(金忠植) 현대상선 사장에게 국정원 직원을 통해 현대상선의 2235억원을 북한으로 송금하라고 지시했다. 국정원 직원들은 2000년 6월9일 김윤규 사장 등으로부터 돈과 수취인 계좌를 건네받아 2억달러로 환전, 중국은행 마카오지점에 개설된 북측의 3개 계좌로 송금했다.

정 회장과 이 회장은 또 2000년 6월초 김윤규 사장 등에게 현대건설의 1억5000만달러를 북측 계좌로 송금할 것을 지시했다. 이 중 5000만달러는 6월9일 현대건설 런던지사를 통해 오스트리아 등지에 개설된 북측 2개 계좌로, 1억달러는 현대건설 싱가포르 지점을 통해 미국에 있는 홍콩상하이은행 지점 등에 개설된 북측 8개 계좌로 각각 건너갔다.

길진균기자 leon@donga.com

유재동기자 jarret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