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 “해임되기전 자진사퇴를” 林장관 거듭 비난

입력 2001-09-02 18:59수정 2009-09-19 09: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은 2일 임동원(林東源) 통일부장관이 해임돼야 하는 5가지 이유를 발표했다.

권철현(權哲賢)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임 장관은 6·25를 전후한 과거 행적이 불투명해 대북정책을 총괄할 자격이 없고 북한에 무조건 퍼주기만 한 채 아무 성과도 거두지 못한 무능한 장관인데다 이적용공단체와 김정일(金正日)의 전위부대를 북한에 보낸 무책임한 사람”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또 “(임 장관이) 금강산 관광에 이면합의는 없다고 주장하는 등 거짓말과 위증 위법을 일삼아 신의가 없고 얼굴을 함부로 드러내선 안되는 국가정보원장으로 재직 할 때에는 평양회담에서 김정일의 수족처럼 행동하는 등 분별력이 없는 사람이다”고 몰아붙였다.

한나라당 지도부는 이와 함께 3일 표결에서 이탈 가능성이 높은 이부영(李富榮) 부총재와 김원웅(金元雄) 의원에게 “이번에도 애매한 태도를 취하면 가만두지 않겠다”고 경고했으며 한국신당 김용환(金龍煥) 대표와 무소속 강창희(姜昌熙) 의원에게도 협조를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민련 의원들에 대해서는 옛 민정계와 공화계 출신의 당내 중진 의원들을 총동원해 1 대 1 접촉에 나섰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