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삼재의원 940억 직접관리

입력 2001-01-08 18:22수정 2009-09-21 11: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기부가 96년 4·11 총선과 95년 6·27 지방선거 직전에 건넨 선거자금 1157억원 중 절반 가량이 신한국당 입후보자 등 모두 185명에게 전달됐으며 이중에는 극소수의 당시 야당 후보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검찰이 말했다.

▼관련기사▼

- 박순용검찰총장 '안기부자금 수사' 기자회견 자청

또 안기부가 4·11 총선자금으로 제공한 940억원은 당시 신한국당 사무총장으로 선거대책본부장을 맡았던 강삼재(姜三載)의원의 관리계좌로 직접 들어갔으며 안기부 선거자금 1157억원은 옛 안기부 남산청사 매각대금 9억원을 포함해 대부분 당시 재경원 예비비로 조성됐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은 1157억 원중 700여억원에 대해서는 계좌추적을 통해 사용처를 확인했으며 나머지 돈에 대해서는 계속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박순용(朴舜用) 검찰총장은 8일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사건 수사가 정치권에서 정략적으로 이용되는 움직임이 있는데 검찰 수사는 여야를 막론하고 엄정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총장은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 부자와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 김덕룡(金德龍)의원, 이원종(李源宗)전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 등에 대한 수사 여부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으며 수사진행 상황에 달렸다”고 말했다.

박총장은 강의원 수사에 대해 “강의원에 대한 조사는 필수적이며 소환에 불응하면 법적 절차에 따라 원칙에 입각해 조사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검찰은 강의원에게 8일 출두토록 통보했으나 강의원이 불응하자 일단 10일 오전 10시까지 출두하라고 한 차례 더 통보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국가예산을 불법 횡령한 중대한 범죄행위를 수사하는 것”이라며 “특정 정당의 정치자금을 조사하는 것은 아니며 그 부분에 대해서는 관심도 없다”고 말했다.

<이수형기자>sooh@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