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부터 與단독 청문회…YS등 증인45명 선정

입력 1999-01-17 20:17수정 2009-09-24 13: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이 18일부터 단독으로 경제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했다.

국회 ‘IMF환란조사특위’(위원장 장재식·張在植)는 16일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여당 위원만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열어 청문회 증인 및 참고인 90명을 확정하고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특위는 18일 재정경제부를 시작으로 5일간 대상기관 보고를 들은 뒤 25일부터 증인 및 참고인 신문을 벌인다.

증인으로는 김영삼(金泳三)전대통령과 아들 현철(賢哲)씨, 강경식(姜慶植)전경제부총리 김인호(金仁浩)전청와대경제수석 이경식(李經植)전한국은행총재 등 45명이 선정됐다. 참고인에는 임창열(林昌烈)전경제부총리와 김용태(金瑢泰)전청와대비서실장, 현철씨의 장인인 김웅세(金雄世)전롯데물산사장 등 45명이 포함됐다.

청문회 일정은 △18∼22일 9개 대상기관 보고 △25일∼2월11일 증인 및 참고인 신문 △2월12∼13일 조사결과 보고서 채택 등이다. 여권은 한나라당과의 협상이 이뤄질 경우 청문회 일정을 1,2일 정도 늦출 수 있다는 입장이나 현재 이 가능성은 희박하다.

한나라당은 여당 단독 청문회에 맞서 18일 수원시민회관에서 ‘안기부 불법정치사찰 규탄대회’를 갖고 장외투쟁에 나설 계획이다.

이회창(李會昌)총재는 17일 KBS에 출연해 △경제청문회 국정조사계획서 날치기처리에 대한 여당의 사과 △청문회 특위 여야 동수 구성 △비리 불법 폭로식이 아니라 정책청문회를 위한 여당의 약속 등 세가지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져야만 청문회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총재는 “여권이 안기부의 정치사찰을 시인하고 책임자 처벌과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정상적인 정국운영의 실마리가 풀릴 수 있을 것”이라며 “여권이 한나라당을 국정파트너로 인정할 때까지 원내외 병행투쟁전략을 견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당분간 대치상태를 계속하면서 물밑대화를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국민회의 한화갑(韓和甲) 한나라당 이부영(李富榮)총무는 18일 박준규(朴浚圭)국회의장실에서 상견례를 겸한 회동을 갖고 정국타개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차수·양기대기자〉kimc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