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의원고발 취소…정국절충 나서

입력 1999-01-14 19:10수정 2009-09-24 14: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권은 국회 529호실 사건과 여당의 국회 본회의 안건 기습 처리 등으로 조성된 경색 정국 해소를 위해 한나라당 의원들에 대한 고소 고발을 취소하는 등 다각적인 절충에 나섰다.

국민회의의 한 고위 관계자는 14일 “국회 529호실 사건에 대한 국회 사무처의 고소 고발을 취하,한나라당 의원 11명에 대한 검찰의 출국금지조치를 푸는 등의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여권은 그러나 안기부의 정치사찰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결과 이렇다할 혐의 사실이 확인된 바 없어 이에 대한 공식 사과 및 안기부장 파면 등 한나라당의 다른 요구에 대해선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회는 이날 7일 여권의 안건 기습 처리 이후 처음으로 본회의를 열어 김종필(金鍾泌)국무총리와 박상천(朴相千)법무장관에게 국회 529호실 사건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을 벌였다.

국민회의 임복진(林福鎭) 정동영(鄭東泳)의원은 질문에서 “정치파행의 출발점은 작년 12월31일 한나라당의 국회 529호실 불법 난입”이라며 “한나라당은 국가 법질서에 대한 중대한 훼손 방해에 대해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나라당 이신범(李信範) 홍준표(洪準杓) 맹형규(孟亨奎)의원은 이에 대해 “이번 사건으로 안기부의 정치사찰 행위가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대통령의 시인 및 사과와 안기부장 파면 등 기존 요구사항을 거듭 촉구했다.

김총리는 이에 대해 이번 사건으로 정국이 경색된데 대해 유감의 뜻을 표하고 검찰 수사 등에 대한 한나라당의 요구도 가능한 범위에서 반영할 의사를 밝혔다.

〈양기대·송인수기자〉k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