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재해특위 구성…총리인준-院구성엔 이견

입력 1998-08-11 19:40수정 2009-09-25 05: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는 11일 본회의를 열어 재해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 국회차원의 수해복구지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그러나 재해대책특위가 원구성 등 국회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은 채 운영되는 것이어서 얼마나 실효성있는 수해대책을 내놓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특히 특위위원장을 상임위원장협상에 포함시켜 배분, 선출한다는 방침이어서 당분간 위원장은 공석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본회의는 수도권과 지리산주변 등 7개 지역의 수해상황을 점검하고 돌아온 여야합동시찰단의 보고를 들은 뒤 여야의원 10명씩으로 특위를 구성했다.

국회는 또 의원세비에서 10만원씩을 갹출, 수재의연금으로 내기로 했다.

여야는 본회의가 끝난뒤 3당총무회담을 열어 국회정상화협상을 계속할 예정이었으나 ‘선(先)총리인준’을 요구한 여당과 ‘총리인준―원구성일괄타결’을 고수한 한나라당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회담을 열지 못했다.

한편 여권은 한나라당의 거부로 14일까지 총리임명동의안이 처리되지 않을 경우 다음주부터 한나라당의원들에 대한 영입작업을 통해 과반수의석을 확보, 단독으로 동의안을 처리한다는 입장을 세워놓고 있어 여야대치국면이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

〈최영묵기자〉moo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