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차기대통령 개편안]청와대 수석 6,7명으로 축소

입력 1998-01-04 20:30수정 2009-09-26 00: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대중(金大中)차기대통령의 청와대 기구개편 구상이 속속 가시화하고 있다. 김중권(金重權)비서실장과 비서팀은 지난달 말부터 밑그림을 그려왔고 지금은 그 ‘스케치’가 거의 끝난 상태다. 기구개편안에는 크게 세가지 원칙이 적용됐다는 후문이다. △기구축소 △비서실의 역할과 기능 재조정 △현 청와대조직에 미국식 보좌관제 접목 등이 그 핵심이다. 지금까지 드러난 기구개편안은 비서실장 밑에 6,7명의 수석비서관과 5,6명의 특별보좌관을 두고 직원을 반수 이상 줄인다는 것. 우선 정무수석실은 공보수석실의 홍보기능을 흡수, 정무홍보수석으로 확대개편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정책기획수석 경제 행정수석실도 기존의 틀을 유지하는 쪽으로 정리됐다.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는 것이 외교안보수석실. 수석제를 유지하느냐 보좌관제로 가느냐 의견이 엇갈리고 있지만 후자가 힘을 얻는 분위기다. 만일 보좌관제로 확정된다면 외교와 안보가 분리될 가능성이 크다. 또 기구축소 차원에서 사회문화 수석실은 행정수석실에, 농림해양수석실은 경제수석실에 편입시키기로 방침을 정했다. 의전과 공보 총무수석실은 비서실장 밑에 비서관체제로 격하시키거나 의전과 대통령의 일정만을 담당하는 비서실 부실장제도의 도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서실의 기능도 종래의 부처담당에서 탈피해 김차기대통령의 공약사항을 업무별로 분담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다. 부처중심에서 업무중심으로 관할 범위가 바뀐다는 것이다. 김차기대통령의 한 핵심측근은 “청와대수석과 부처 장관이 경쟁, 견제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측근은 또 “금주중 인수위 정무분과로부터 청와대 기구개편안을 건네받아 자체안과 비교 검토한 뒤 내주중 이를 확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영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