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권 대선주자 「잦은 회동」…李대표 김덕룡씨에 결속당부

입력 1997-03-15 19:56수정 2009-09-27 02: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신한국당 李會昌(이회창)대표취임에 대해 대선후보 불공정경선 가능성을 이유로 이의를 제기한 李漢東(이한동) 朴燦鍾(박찬종)상임고문이 15일 저녁 회동해 당안팎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들이 논의한 내용은 당장 알려지지 않았으나 이대표체제출범에 따른 경선관리대책과 향후 당운영방식 등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특히 이대표가 임명전에 「당대표는 후보경선에 출마해서는 안된다」는 견해를 피력한 점을 들어 이대표가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표명해야 한다는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정경선과 직결되는 당헌 당규상의 경선규정개정방법에 대해서도 깊숙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한국당 李會昌(이회창)대표위원은 15일 李漢東(이한동)상임고문과 金德龍(김덕룡)의원을 잇따라 만나 당내 결속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고문은 공정경선과 당민주화문제 등을 집중 거론하며 이대표취임에 이의를 제기한 바 있어 향후 그의 대응자세가 주목된다. 이대표는 이날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이고문과 조찬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고문과 내가 당을 위해 걱정하는 것은 같은 입장』이라며 『다같이 합심해서 난국을 풀어나가는데 완전한 의견일치를 봤다』고 설명했다. 이대표는 또 이날 저녁 김의원을 만나 당화합을 위한 민주계측의 협조를 요청한데 이어 다음주중 朴燦鍾(박찬종)상임고문 등 당중진과 연쇄회동할 예정이다. 〈이원재기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