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금주중 제한적 대화 재개…「한보」등 논의

입력 1997-01-25 20:21수정 2009-09-27 06: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林彩靑기자] 국민회의와 자민련 등 야권이 한보철강 부도사태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국회에 복귀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중이어서 금주중 제한적으로나마 여야대화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회의와 자민련은 25일 한보철강 부도사태와 대만 핵폐기물의 북한반입 등 당면현안을 다루기 위해 금주초에 국회 법사위 재정경제위 통일외무위 통상산업위 등 관련 상임위를 소집하는 문제를 적극 검토한다는 원칙아래 27일 양당 간부회의를 열어 야권의 방침을 최종 확정키로 했다. 한편 신한국당은 야권이 국회운영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일 경우 한보사태에 대한 야권의 국정조사권 발동요구를 수용하는 문제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회의의 朴相千(박상천)총무는 이날 신한국당의 徐淸源(서청원)총무로부터 『조속히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요청을 받고 『법사위 등 소집은 검토할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박총무는 그러나 『이는 여야대화의 전면복원은 아니며 노동관계법 등의 무효화가 전제되지 않으면 여당의 환경노동위 소집요구엔 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와 관련, 서총무는 『노동관계법 뿐 아니라 탈북자문제 등 현안이 많기 때문에 야측도 대화의 필요성을 느낄 것』이라며 『금명간 여야대화가 본격화하면 설직후인 다음달 10일경 임시국회를 열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