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마포포럼」확대 개편…현정부 실세 대거 포진

입력 1996-10-25 20:52업데이트 2009-09-27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鄭然旭기자」현 정부에서 차관급이상 고위직을 지낸 인사들의 사랑방모임인 「마포포럼」이 25일 부설연구원인 「21세기 국가발전연구원」을 출범시키면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연구원의 이사장으로 추대된 朴寬用의원(전청와대비서실장)은 『회원들의 다양한 국정수행경험이 국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마포포럼을 확대개편한 것』이라면서도 『연구원은 순수 정책연구에 주력할 것』이라고 정치적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마포포럼시절 李經植전경제부총리 등 비정치인이 주도하던 것과 달리 이번 개편으로 朴의원이 이사장으로, 부산출신의 鄭文和전총무처장관이 원장으로 추대되는 등 현 정부의 실세들로 새 진용을 구성한 점이 눈에 띄는 대목이다. 현재 마포포럼에는 현역의원 26명과 1백50여명의 회원이 참여하고 있다. 가입인사 중에는 李會昌 崔炯佑 金德龍의원 등 대선후보군은 물론 徐錫宰 洪仁吉 韓利憲 金武星의원 등 핵심인사까지 깊숙이 포진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金泳三대통령과 깊은 교감을 나누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朴의원의 행보로 볼 때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연구원이 「모종의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유력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