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내년 국방예산 2천억 증액…해안감시 첨단레이더등 구입

입력 1996-10-17 10:50업데이트 2009-09-27 15: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와 신한국당은 무장간첩 침투에 대비한 감시장비 긴급구입 등을 위해 내년도 국방예산을 당초 계획보다 2천여억원 증액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 7일 청와대 영수회담에서 국방력을 강화키로 한 여야대표합의에 따른 청와대 특별지시에 따른 것이다. 정부와 신한국당은 16일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당정회의를 갖고 이같이 의견을 모 았으며 오는 18일 국회국방위원들이 참석하는 당정회의에서 이를 최종 확정키로 했 다. 국방부는 이날 당정회의에서 2천억원의 증액예산을 △고성능 해안감시레이더 △휴 대용 야간감시장비 △헬기탑재 열추적장비 등을 구입하고 △취약해안지역에 대한 철 책보강 △해안경비군부대에 대한 복지지원 등에 사용하겠다고 보고했다. 이번 예산증액으로 내년도 국방예산은 당초 13조7천65억원에서 13조9천여억원으로 늘어나 증가율이 12%에서 13.5%로 크게 올라갈 전망이다. 한편 신한국당은 국방력 강화를 위해서는 우수한 장교요원확보가 시급하다고 보고 지방고시 합격자중 병역미필자를 군장교로 편입시키는 방향으로 병역법을 개정하고 사관학교설치법 개정도 검토하고 있다. 〈李院宰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