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3억 거래설은 검찰 조작"…김유찬씨 밝혀

입력 1996-10-17 10:14업데이트 2009-09-27 15: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한국당 李明博의원의 선거부정을 폭로했던 金裕璨씨는 15일 자신이 검찰조사에 서 『국민회의 이종찬부총재가 폭로대가로 3억원을 주기로 약속했다』고 한 진술은 검찰이 조작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金씨는 23일자 주간 「내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3억원거래설」에 대해 『갑작 스런 귀국으로 시차에 적응하지 못해 정신이 몽롱하던 차에 검찰이 50시간의 철야수 사를 하면서 하도 성가시게 요구하고 피곤하기도 해 「알아서 하라」고 했다』며 『 그 부분은 검찰이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崔永默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