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중앙노동위 위원장에 김태기… 노사분쟁 중재-조정 역할 맡아

입력 2022-11-30 03:00업데이트 2022-11-30 0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중앙노동위원회 위원장에 김태기 단국대 경제학과 명예교수(66·사진)를 임명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신임 위원장을 발표하며 “노사관계 발전을 위한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는 등 노사관계 및 분쟁에 대한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전문가”라며 “노사 분쟁 중재·조정에 대한 풍부한 경험과 노사관계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토대로 노사 간 이익 및 권리 분쟁을 신속하고 공정하게 조정·판정할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중앙노동위원장은 장관급 정무직으로 임기는 3년이다. 김 위원장은 서울대 경제학과를 거쳐 미국 아이오와대 경제학 박사 학위를 딴 뒤 1996년부터 단국대 경제학과 교수를 지낸 노동경제학자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