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10분거리 약혼녀 만나러… 3700km 돌아간 우크라 남성

입력 2022-05-24 03:00업데이트 2022-05-24 04: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러 침공에 가는 길목 막히자 우회
검문 등 난관 뚫고 15일 걸려 도착
우크라이나인 세르히 벨랴예우 씨(오른쪽)와 연인 나탈리 드로즈드 씨 사연이 2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실렸다. 가디언 웹사이트 캡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여파로 차로 10분 거리인 10km 떨어진 곳의 약혼녀를 만나기 위해 15일 동안 3700km를 이동한 우크라이나 남성 포커 선수 세르히 벨랴예우 씨(32) 사연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22일(현지 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벨랴예우 씨는 우크라이나 제2도시인 동부 하르키우 외곽, 약혼녀 나탈리 드로즈드 씨는 하르키우에 거주했다. 하지만 러시아가 올 2월 24일 하르키우 일대를 점령하면서 벨랴예우 씨 집에서 드로즈드 씨 집으로 가는 길목이 끊겼다.

약혼녀가 보고 싶었던 벨랴예우 씨는 중대 결단을 내렸다. 우크라이나 안에서 이동이 어렵다고 느낀 그는 대신 러시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폴란드를 통과해 다시 우크라이나로 진입하는 계획을 세웠다. 3700km에 달하는 긴 여정이었다.

지난달 4일 그는 다른 일행과 함께 차량 4대로 구성된 호송대에 합류했다. 우선 70km를 이동해 러시아로 넘어가야 했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검문소를 통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러시아군은 벨랴예우 씨 일행이 민간인인지 우크라이나 군인인지를 판별하기 위해 속옷까지 벗겨 몸을 수색했다.

그의 일행은 우크라이나를 떠난 지 10일 만인 지난달 14일 우크라이나 서부 르비우에 도착했다. 이후 수도 키이우를 거쳐 나흘 뒤인 같은 달 18일 마침내 약혼녀가 살고 있는 하르키우에 도착할 수 있었다. 약혼녀의 집에서 불과 50m의 거리에서 다시 검문을 받았지만 결국 사랑하는 연인을 만나는 데 성공했다. 그는 약혼녀를 향해 ‘보고 싶다. 기다려 달라’고 되뇌면서 힘든 여정을 버텨냈다고 회상했다.

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람속으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