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물리학상 마나베-하셀만-파리시, 기후변화-무질서 현상 이해 넓혀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10-06 03:00수정 2021-10-06 03: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노벨 물리학상은 지구의 복잡한 기후와 무질서한 물질에 대한 인류의 이해를 넓힌 물리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이들 덕분에 복잡한 기후변화를 분석하는 현대적 기후 모델이 만들어졌고 혼돈, 무질서와 같은 복잡한 물리 세계의 규칙에 대한 이해가 확장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5일(현지 시간) 2021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로 마나베 슈쿠로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90)와 클라우스 하셀만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교수(90), 조르조 파리시 이탈리아 사피엔차대 교수(73)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마나베 교수와 하셀만 교수는 지구의 기후가 어떻게 바뀌고 인류가 기후에 어떤 과정을 통해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알 수 있는 지식의 토대를 마련했고, 파리시 교수는 무질서한 물질과 복잡계 물리 시스템 이론에 대한 혁명을 일으켰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마나베 교수와 하셀만 교수는 현재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기후변화와 관련해 지구의 기후라는 복잡한 시스템을 이해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두 사람은 지구 기후의 물리적 모델 개발을 최초로 주도하며 지구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가 지구 표면 온도 상승으로 이어진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주요기사
파리시 교수는 1980년대 복잡계 물리 시스템에서 가장 중요한 발견 중 하나인 무질서하고 복잡한 물질에서 숨겨진 패턴을 발견했다. 물리학, 수학, 생물학, 신경과학, 기계학습(머신러닝)과 같은 서로 매우 다른 분야에서도 무작위성과 무질서한 현상에 대한 이해와 설명을 가능하게 했다.

김민수 동아사이언스 기자 reborn@donga.com
고재원 동아사이언스 기자
#노벨 물리학상#기후변화#무질서 현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