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년만에 만난 남매… “오빠, 내 허리에 끈 매놓지”

유채연 기자 입력 2021-07-06 03:00수정 2021-07-06 08: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유전자 대조로 삼남매 재회
네살때 오빠따라 시장 갔다 길잃어 보육원 지내다 입양… 성까지 바뀌어
성인된 후 서로 찾으려 온갖 노력… 66세 진명숙씨, 가족과 상봉
5일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62년 만에 다시 만난 진명숙, 정형곤 씨 남매가 활짝 웃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기적 있다면 이게 기적이지, 기적 말고 다른 어떤 말로 설명이 되겠어요.”

5일 오전 10시 50분경 서울 동대문구 용두치안센터 2층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정형곤 씨(76)는 동생과의 만남을 앞두고 들뜬 마음에 이렇게 말했다. 이제 10분 뒤면 네 살 때 실종된 여동생을 62년 만에 다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전 11시 정각. 센터 밖에서 부산스러운 소리가 들리자 허공을 보며 앉아있던 형곤 씨가 자리에서 일어섰다. 문이 열리고 여동생 진명숙 씨(66)가 들어섰다. 1959년 둘째 오빠인 정형식 씨(68)를 따라 나섰다가 인천 배다리시장에서 실종됐던 바로 그 여동생이었다.

큰오빠인 형곤 씨는 진 씨의 손을 잡으며 “어렸을 때 모습 그대로네. 고맙다”는 말을 연신 반복했다. 형곤 씨는 인천 미추홀구에, 진 씨는 직선거리로 20km 떨어진 경기 군포에 살고 있었지만 서로의 존재를 모르고 살았다.

주요기사
진 씨는 형곤 씨 가족과 인사를 마친 뒤 화상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에 사는 형식 씨 부부에게도 안부를 전했다. 화면으로나마 평생 찾아온 동생을 만난 형식 씨 입가에서는 미소가 떠날 줄 몰랐다. 형식 씨는 “그렇게 말이 없던 명숙이가 내 앞에만 있으면 수다쟁이가 됐다. 그날도 좋아하던 나를 따라 시장에 나섰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진 씨는 화면 너머의 형식 씨에게 “오빠가 내 허리에 끈을 매놓고 다녔으면 나를 안 잊어먹었을 거 아녜요”라며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진 씨는 오빠의 손을 놓쳐 길을 잃은 뒤 인근 보육원에서 지내왔다. 초등학교 졸업 이후 진 씨는 한 수녀에게 입양됐다. 진 씨는 “이 과정에서 성까지 ‘진’으로 바뀌었지만 오빠들이 나를 부르던 명숙이라는 이름만은 잊지 않아 가족들을 다시 만나게 됐다”고 전했다.

이들 삼남매가 극적인 상봉을 할 수 있었던 데는 유전자 분석 결과가 큰 몫을 했다. 진 씨와 정 씨 형제는 성인이 된 이후 내내 서로를 찾기 위해 방송에 출연하고 경찰에 실종 사실을 신고하는 등 노력해 왔다. 경찰청 실종가족지원센터는 3월 진 씨의 실종 발생 개요 등을 토대로 가족일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형식 씨를 발견했고 외교행낭으로 캐나다에서 형식 씨 유전자를 받아 일대일 대조를 통해 삼남매의 재회를 도왔다.

경찰에 따르면 2004년부터 장기 실종자를 찾기 위해 도입된 ‘유전자 분석제도’를 이용한 사람은 3만8000여 명 수준이다. 임희진 경찰청 실종정책계장은 “연평균 20쌍 정도의 가족이 이 제도를 통해 재회한다”고 전했다.

유채연 기자 ycy@donga.com
#남매#상봉#경찰 유전자 대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