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악연맹 개척등반상 박영석 원정대 수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8848m) 남서벽에 코리안 루트를 뚫은 박영석(47·사진) 원정대가 대한산악연맹이 제정한 제11회 대한민국 산악상 개척등반상을 수상했다. 박영석 원정대는 지난해 5월 험하기로 악명 높은 에베레스트 남서벽에 네 번의 실패를 딛고 새 루트를 개척했다.

대한산악연맹은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에서 2010년 산악인의 날 기념식을 열고 박영석 원정대를 비롯해 2009년 각 분야에서 남다른 업적을 이룬 산악인들을 시상했다.

산악대상은 서울산악구조대 출신으로 한국등산학교 교감으로 재직 중인 장봉완 씨(58)에게 돌아갔다. 히말라야 고산과 국내 산 등지에서 지속적으로 환경 정화 활동을 펼친 한왕용 씨(44)는 산악환경상을 수상했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