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황등비빔밥[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입력 2024-02-08 23:15업데이트 2024-02-08 23:15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북 익산시 황등면 황등리에 가면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황등비빔밥 전문점이 여럿 있다. 옛날 황등산엔 품질 좋은 화강암이 많아 석재 산업이 발달해 경기가 좋았다. 그리고 황등면에는 우시장도 있어 소고기 수급도 원활했다. 그로 인해 탄생한 황등비빔밥은 석공들이 원기 회복 음식으로 많이 찾았다. 사골국으로 밥을 토렴(밥에 뜨거운 국물을 부었다 따라내 불리는 것)하고 고추장으로 비빈 뒤, 위에 육회와 달걀지단을 듬뿍 얹어 손님상에 올린다. 그리고 맑은 선짓국과 함께 즐긴다.

바람개비


이윤화 음식칼럼니스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