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세이]그림자 친구들

홍진환 기자 입력 2021-11-03 03:00수정 2021-11-03 0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작은 시골 마을, 오래된 다주택 건물이 공공미술의 옷을 입었습니다. 손 붙잡고 동네 계단을 오르내리며 재잘거리던 아이들은 장성해 고향을 떠났지만, 마을 벽화에 그 시절의 추억이 오롯이 새겨졌습니다.

―강원 영월에서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주요기사

#다주택 건물#공공미술#벽화#그림자 친구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