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강변·궤변·말 뒤집기… 대장동 관련 인물들의 국민 우롱

동아일보 입력 2021-10-13 00:00수정 2021-10-13 08: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는 어제 “본질과 줄기는 빼고 지엽말단적인 사안들을 왜곡하고 가짜뉴스를 만들어 개발사업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한다”고 했다. 대장동에 민관합작 사업을 적용할 수밖에 없었고, 성남시는 5503억 원의 고정이익을 확보했다는 주장을 반복했다. 공공의 탈을 쓰고 진행된 개발에서 토건비리세력이 수천억 원을 챙긴 경위와 배경을 밝히라는 게 일반 여론인데, 뭐가 본질이고 줄기라는 것인가.

이 지사는 “집값 상승에 따른 개발이익, 민간업자 몫을 추가 환수할 권한이 안타깝게도 없었다”고 했다. 그 ‘추가 이익 환수 조항’을 실무진의 의견을 묵살하고 삭제한 구체적인 내막이 대장동 의혹의 핵심이다. 대장동 개발의 실무 총책으로 뇌물과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동규 씨는 끝까지 측근이 아닌 ‘일개 직원’이라고 한다. 어제도 “관할 직원이 5000명 정도 된다”며 일부 직원의 일탈행위에 대한 도의적 책임만 언급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는 천화동인 1호 지분의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녹취록에 나와 있다고 한다. 김 씨 측 대리인은 “그런 말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부인했는데, 김 씨는 검찰 수사 후 어제 새벽 “더 이상의 구(舊) 사업자 갈등은 번지지 못하게 하려는 차원에서 그리 말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김 씨 측 대리인은 다시 “장시간 조사받고 나와 정신이 없는 와중에 잘못 말한 것”이라고 했다. 세 번이나 말을 뒤집으며 녹취록 자체를 전면 부인하려 한다.

김 씨가 2019년 대법원을 방문해 당시 권순일 대법관을 만난 것에 대해 “이발소 방문 목적”이었다고 했다가 “회사 인수합병에 대한 자문과 도움이 필요했다”고 한 것도 황당하다. 현직 대법관이 민간업자의 인수합병 문제를 자문하는 자리인가. 화천대유 측은 권 전 대법관 고액 자문료에 대해서도 송전탑 문제 해결 명목이라고 했지만 변호사 등록도 안 된 상황에서 법률 자문은 위법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경영고문”을 했다고 말을 바꿨다.

관련기사
유동규 씨는 ‘700억 원 약정’ 발언에 대해 “농담”이라고 했다. 하지만 유 씨가 실소유주로 알려진 유원홀딩스는 천화동인 4호에서 35억 원을 받았다. 유 씨 부하인 정민용 변호사는 “골프장 비료 납품 투자 명목”이라고 했지만 비료 납품 사업엔 돈이 쓰이지 않았다. 700억 원 중 일부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 원 퇴직금은 기침, 이명, 어지럼증 등 산재 위로금이라고 한다. 손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거짓과 궤변이 난무한다. 이들의 공통된 목적은 분명하다. 국민을 혼란스럽게 하고 검찰 수사에 혼선을 주려는 의도일 것이다. 이런다고 대장동 의혹의 본질과 줄기는 가려지지 않는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재명 경기지사#국민 우롱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