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화 문제, 일자리 해결이 우선이다[내 생각은/김동석]

김동석 직업상담사 입력 2021-06-11 03:00수정 2021-06-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은 2017년 노인 인구가 전체 인구의 14%를 넘는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국민이 장수한다는 것은 좋은 소식임에는 틀림없지만 고령사회를 마냥 기뻐할 일은 아니다. 소득 상실에 따른 수입 감소로 경제적 빈곤이 발생하며, 신체적 정신적 노화에 따른 건강 악화와 사회적 심리적 고립 등 여러 사회 문제가 뒤따르기 때문이다. 고령화 문제 해결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무엇보다 경제적인 능력이다. 정부는 노인들이 안정적으로 소득을 확보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마련해 주는 일에 정책의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것이다. 부족한 노인 일자리 확충과 함께 퇴직자 재취업 훈련에도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철저한 준비 없는 고령화는 ‘위기’를 넘어 ‘재앙’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우리 모두 직시해야 한다.

김동석 직업상담사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고령화#일자리 해결#우선순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