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입력 2021-04-28 03:00수정 2021-04-28 0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제가 죽은 뒤에도 저와의 추억을 곱씹으며 슬픔에 잠기지 않기를….” 피에로 말베치가 엮은 책 ‘레지스탕스 사형수들의 마지막 편지’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맞서다 사형당한 레지스탕스 201명의 편지가 실렸다. 저항의 시대 정치적 신념과 분노가 적혔을 것 같지만 생의 마지막에 떠오른 것은 사랑하는 이에 대한 애틋함이다. 19세 선반공, 21세 농부, 61세 재단사 등 평범한 이들의 목소리여서 더욱 가슴을 울린다.

윤태진 교보문고 북뉴스PD
주요기사

#바람개비#피에로 말베치#레지스탕스 사형수#선반공#농부#재단사#저항의 시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