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공주 부동산 투기자금 출처조사

입력 2004-07-06 18:54수정 2009-10-09 19: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수도 이전 지역으로 사실상 확정된 충남 연기군-공주시에 대해 집중적인 부동산투기 단속이 실시된다.

신행정수도건설추진위원회 관계자는 6일 “연기-공주가 신행정수도 이전 지역으로 최종 결정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그동안 4개 후보지에 골고루 분산했던 단속 인력을 연기-공주에 집중 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추진위는 또 지방자치단체, 국세청, 경찰 등과 합동으로 실시하는 상시 감시활동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추진위는 앞으로 연기-공주 지역의 부동산 거래내용을 일일이 점검하는 것은 물론 공무원들이 토지거래허가를 적법하게 내 주는지도 철저히 조사할 방침이다.

특히 투기를 한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에 대해서는 필요하면 국세청에 의뢰해 자금출처 조사도 벌일 계획이다.

김광현기자 kkh@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