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魚 유치전’ 市-郡끼리 2라운드

입력 2005-06-25 03:02수정 2009-10-09 00:1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축” “반대” 두 목소리
한국전력공사 본사의 광주 이전이 결정된 24일 광주 시내의 한 모델하우스 앞에 이를 축하하는 플래카드가 걸렸다(위). 반면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한전 본사 앞에는 강제이전을 반대하는 전국전력노동조합의 현수막이 걸려 대조를 이뤘다. 광주·서울=연합
24일 수도권 176개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계획이 발표되자 해당 시도들이 공공기관이 들어설 장소 선정을 위해 후보지 물색에 나서는 등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특히 일부 기초자치단체는 세수 증대에 상당한 도움이 예상되는 공공기관을 유치하기 위해 벌써부터 전방위 홍보전을 펼치는 등 과열 조짐을 보여 후유증이 우려되고 있다.

그러나 부산시와 전남도 등은 “공공기관 이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신도시로 모십니다’

대구시의 경우 한국가스공사 등 12개 공공기관을 달성군 현풍면 신도시(테크노폴리스) 조성 예정 지역으로 배치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대구시는 신도시 건설 사업이 추진되고 있는 현풍면 일대(150만 평)를 12개 공공기관 이전 후보지로 제시할 예정이다. 시는 현풍지역이 동대구역과 대구공항에서 다소 먼 거리에 위치해 접근성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따라 입지선정 협의과정에서 동대구 역세권이나 동구 반야월 등을 대체 후보지로 제시할 예정.

조해녕(曺海寧) 대구시장은 “지역의 우수한 교육여건과 주거환경 등을 적극 홍보하고 다양한 지원책을 제시해 빠른 시일 내 입지선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한국전력을 비롯한 15개 기업을 한곳에 집중 배치해 혁신도시를 건설한다는 복안이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광주 전남 경계에 혁신도시를 건설할 방침이다.

혁신도시는 2, 3곳으로 분산 배치될 가능성이 높다. 광주 전남 경계지역 한 곳과 전남지역 1, 2곳을 추가로 건설하는 의견이 제시되고 있는 것.

제주도의 경우 이전 기관의 의사를 최대한 존중해 입지를 결정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공공기관 이전을 위해 지역 혁신도시를 조성하거나 공공기관별로 토지를 매입해 이전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제주도는 공공기관이 원할 경우 현재 제주시 아라동 지역에 조성되고 있는 과학기술단지에 입주권을 우선 부여할 계획이다.

경남도 김채용(金采溶) 행정부지사는 “공공기관의 기능적 특성과 지역산업 연관성, 지역균형발전 가능성 등을 충분히 감안해 배치지역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릭하면 큰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공공기관을 잡아라’

한국토지공사 등 13개 공공기관이 이전되는 전북은 기초자치단체들이 저마다 이를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신경전을 펼치고 있다.

익산시는 충청권에 들어설 신행정수도 및 수도권과의 근접성 등을 내세우며 토지공사와 농촌진흥청 산하 관련기관 유치의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이 밖에 전주와 완주, 김제, 남원, 임실, 정읍, 군산 등 7개 시군도 교통 접근성, 산업단지 및 대학과의 연계성, 경제성 등을 내걸고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경북도의 경우 일부 기초지자체는 24일 특정 기관이 반드시 자기 지역에 와야 한다고 발표하는 등 과열경쟁 조짐을 보이고 있다.

13개 공공기관이 이전하는 경북도의 경우 23개 시군에서 가장 욕심을 내는 기관은 한국도로공사. 나머지 12개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덩치가 커 도로공사의 이전 지역을 둘러싸고 한바탕 홍역이 예상된다.

경북도내 한 기초지자체는 “도로공사가 이전하면 부지 제공은 물론 사원들에게 주택도 지원하겠다”며 “공사 직원 가정마다 매월 20만 원 상당의 농산물상품권도 제공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대구=정용균 기자 cavatina@donga.com

광주=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제주=임재영 기자 jy788@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